Pioneering era

개척 시대 (The pioneering era)

20세기 초반부터 프랑스 유리 산업은 기술과 산업 혁명을 거쳐왔습니다. 오늘날 유리 분야는 전 산업에 걸쳐있습니다. 미국에서 아이디어와 신기술을 도입한 유게네 젠틀(Eugène Gentil)은 이 기술을 생고뱅(Saint-Gobain) 내에서 다각화시켰으며, 다각화 정책을 도입했다. 그 그룹의 피브레그라스 모험은 30년대에 시작되어 급속히 거대한 규모에 이르렀다. 전쟁은 초기의 자극을 멈추게 했고, 생고빈이 스스로 과정을 개발하도록 고무시켰다. 
1957

엔지니어의 황금 시대 (The golden age of engineers)

전쟁이 끝날 무렵, 상황이 바뀌었습니다. 전쟁을 치르는 동안 기술 지원이 중단되었던 생고뱅 그룹은 생산 기술을 자체적으로 개발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후 연구소가 가동되기 시작하면서 원래의 섬유 생산 원칙에 기반을 둔 새로운 공정인 TEL공법이 개발되었었습니다. 이는 기술과 상업적인 측면에서 매우 중요한 것으로, 세계적으로 각종 라이선스 허가를 취득하면서 이소바에게 새로운 영광의 시대가 막을 열었습니다.
1986 2000

변혁과 적응 (Times of storms and adaptations)

1970년대 말, 이소바는 성공이라는 파도의 정점에 올라 있었습니다. 자체 생산 능력이 지속적으로 개선되어 마치 앞으로 다가올 10년의 기간이 매우 성공적일 것처럼 보였습니다. 그러나, 제품을 수출하는데 있어서 기술적인 우수성만으로는 충분치 않았고, 이소바는 이를 미리 대비하지 못해 10년의 격동기를 겪어야 할 운명에 처했습니다. 이 기간은 고객들의 요구에 더 응하기 위하여 새로운 전략에 의문을 제기하며 준비하는 시간이었습니다.
G3

새로운 개척자들 (New frontiers)

20세기의 지난 10년은 주요한 도전과제들과 함께 시작되었습니다. 동양의 국경이 개방되고 환경 보호가 주요한 관심사로 떠올랐습니다. 교토 의정서의 약정 사항과 새로운 오일 위기가 현재 상태를 바꾸어 놓았습니다. 즉, 단열은 재생 불가능한 에너지의 소비와 온실 가스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주요한 조치 사항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생고뱅 이소바는 21세기를 대비하여 이와 같은 새로운 십자군 운동을 받아들였습니다.